국내외 무역뉴스

국내외 무역뉴스

[해외] 러 기록적 무역흑자…"서방제재가 전비 충당에 도움됐나"

2022.05.13조회수 540

트위터 페이스북 단축url

프린트

대륙
업종
태그
러시아, 무역흑자,
국가
원문
러 기록적 무역흑자…"서방제재가 전비 충당에 도움됐나"
"수입급감·수출유지 속 에너지값 급등에 작년 2배 초과"
전문가 제재 회의론…"무역제재도 효과 더뎌 수십억달러 유입"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서방의 경제제재를 받으면서도 기록적 무역흑자를 내는 것으로 관측됐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1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침공 후 러시아의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 증가한 반면 수입액은 4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러시아는 최근 월간 무역통계 발표를 중단했으나 이코노미스트는 러시아의 주요 교역 대상 8개국의 통계를 토대로 이같이 추산했다.

실제로 4월 중국은 러시아로의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분의 1가량 감소한 반면 러시아로부터의 수입액은 56% 증가했다. 3월 독일은 러시아로의 수출이 62% 늘어난 반면 러시아로부터의 수입액은 고작 3% 줄었다. 이코노미스트는 "수입이 줄어든 반면 수출은 잘 버티면서 러시아가 기록적인 무역흑자를 달성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금도 러시아는 에너지 수출로 하루에 10억달러(약 1조3천억원)를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의 수입액은 국제 금융 제재로 서방 상품에 대한 구매력이 감소하고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급감했다. 물류난 역시 이런 상황을 심화했다. 반면 러시아의 수출액은 놀랄 정도로 잘 유지됐다. 제재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석유 및 가스 수출은 이전처럼 허용됐기 때문이다. 게다가 에너지 가격의 급등으로 수익이 더욱 늘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의 무역흑자가 수개월 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제금융협회(IIF)는 올해 러시아의 무역흑자가 2천500억달러(약 321조원)로 지난해 1천200억달러(약 154조원)의 2배가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컨설팅 업체 판테온 거시경제연구소의 클라우스 비스테센은 "대러제재가 오히려 무역흑자를 늘려 전쟁비용 충당에 도움이 됐다"고 지적했다. 엘리나 리바코바 IIF이코노미스트는 "금융 제재의 효용이 한계에 달한 만큼 무역 제재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런 조치들 또한 효과를 내려면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경제분석업체 캐피털이코노믹스의 리암 피치는 "러시아산 석유에 대한 금수조치를 시행해도 단계적으로 실시되는 탓에 올해 수입량이 19% 줄어드는 데 그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 제재의 효과가 완전히 체감되려면 내년 초는 돼야 하는데, 그때쯤이면 푸틴은 전쟁 자금 수십억달러를 모아두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제공]

첨부파일